귀지가 생기는 이유 원인과 적절한 관리하는 방법

귀지가 생기는 이유 귀가 가려워서 귀를 면봉이나 손으로 파면
귀지가 묻어 나오는데요.
귀지는 때와 같은 존재라서 더럽다는 인식이 많습니다.
그래서 귀지가 많으면 귀좀 파라는 말을 많이 듣게 되는데요.
그렇다면 귀지는 왜 생길까요.

귀지가 생기는 이유




귀지는 우리 몸에 나는 때 같은 존재이지만 귀를 보호하는 역할도 합니다.
귀지는 땀샘에서 배출이 되어 묽은 분비물과 피지 분비물 등이 합쳐지면서 귀지가 만들어집니다.
이런 귀지는 염증을 막거나 외상을 보호해 주기도 합니다.
<관련굴>속이 더부룩할때 해소할 수 있는 극복방법

그래서 귀지는 파면 팔수록 생기는 이유가 여러 분비물들이 혼합되어 생기는 경우도 있지만,
우리 귀의 외이도를 보호하기 위해서 생기는 이유도 있어서
귀를 파면은 귀지도 더 생기게 됩니다.
그리고 아시는 분들은 아시겠지만 동양인은 귀지가 건조하면서 딱딱한 귀지이고
서양 사람들은 귀지에 점액이 있는거 같은 흔히 물귀지라고 불리는 귀지가 생성됩니다.

귀지 청소 주기




귀지를 파면 팔수록 생기는걸 아셨다면 귀 청소는 얼마나 해야 할까요.
귀 청소는 일주일에 1번만 청소를 하시는게 귀지의 양을 조절하는데 적당하다고 합니다.
그리고 매일 귀지를 청소하지 않아도 귀지는 알아서 밖으로 나오게 되어 있습니다.

셔워 후 귀 청소

샤워를 하거나 목욕탕에 갔을 때 눈앞에 면봉이 보이면은 면봉을 이용해서 귀를 닦아내는 분들이 계시는데
매일 샤워를 하고 면봉으로 닦아내면 외이도에 상처가 생기고 세균이 침투해서 외이도염 등이
발생할 수 있어서 귀가 먹먹한 증상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정리

귀지가 생기는 이유 귀지는 귀 피부에서 생기는 분비물이지만,
동시에 귀를 보호하는 방어막 역할을 합니다.
귀지를 파면 팔수록 귀를 보호하기 위해서 귀지가 생기기 때문에 귀를 자주 파는건 좋지 않습니다.



Leave a Comment